이직 후기 게시판

게시판 내용
이직 후기가 조용한 이유가 있었네요
PM가자
   2020-03-06

이직 후기 올려달라고 하셨는데, 강제성이 없다보니 안쓰게되고 또 이직준비로 이것저것 하다보니 잊어버리게 되네요.

 

저는 지인소개로 가입하게 되었습니다.

그리고 APM 포지션으로 진행을 하였는데, 연봉이며 조건이며(재택관련)해서 너무 잘 조율해 주셨습니다. 

제가 지원했다면 그런 부분들 면접에서 조율해야 하는 분위기가 있고, 분위가 봐서 제대로 이야기 나누기 힘든 상황도

있었던 것 같은데, 그 부분 확실히 전달되어서 마지막 조율만하니 면접 때 포지션관련해서 직무에만 집중해서 이야기 할 수 있었습니다. 

 

제 경우는 원래 지원한 포지션하고 조금은 다르게(?) 직무가 책정되긴 하였는데, 꽤 만족합니다. 

좀 더 많은 경험을 해볼 수 있을 것 같아서 벌써 부터 기대가 되네요. 

(경력을 조금 좋게 봐주신 건지, 일이 급하신건지 출근해야 알겠지만 말이죠)

 

아직 망설이시는 분들이 있다면 왜 비대면 이용하는지 추천해 드리고 싶습니다.

실제 면접때까지 제 이름이 공개되지 않아서 면접장에서 여쭤봐 주셨는데, 한국 정서상 그런 부분이 좀 어색하긴 하더라고요. 

닉네임으로 불리는건 더 더욱 이상하고요. 아무튼 약간의 상담이후에 원하는 포지션으로 생각보다 편하게 이직한 것 같아서 너무 추천 드립니다. 

 

좋은 기업의 다양한 포지션 많이 찾아주시구요. 몇 년후에 다시 또 뵙겠습니다.  

 

 

 



게시판 이전/다음글
이전글 경력이 살짝 아쉬웠던 국내CRO 이직 후기
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.